QUARTET X

2002년 9월, 콰르텟엑스의 데뷔 공연 [거친바람 성난파도]는 파격적인 레퍼토리와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연주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슈베르트 현악사중주 대표곡 [죽음과 소녀]를 첫 곡으로 연주하고, 베토벤의 전 작품 중 가장 난해하고 파괴적인 작품 [대푸가]를 외워서 연주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장장 2시간 20분의 공연시간과 그동안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만들어진 데뷔 공연은 2년 반의 연습 기간 동안 많은 작품들을 연습하고 연구한 성과였다. 특히 클래식 음악 중에서도 가장 까다롭고 전문적인 분야인 현악사중주곡들을 토대로, 전통적 공연 프로그램 방식을 완전히 해체하고 재구성하여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2005년 통영국제음악제 오프닝 공연, 이듬해에는 일본 IPAF에 초청되어 윤이상의 현악사중주를 연주하였고, 2007년, 드디어 콰르텟엑스가 연주하고 리더 조윤범의 해설로 유명해진 극동아트TV(예당아트티비)[조윤범의 파워클래식]이 방송되었다. 재미있고 감동적인 이야기와 클래식 음악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콰르텟엑스의 공연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든 관객들과 완벽히 소통하는 공연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바이올리니스트 연주자이자 클래식 음악 해설가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조윤범은  CBS 라디오 "아름다운 당신에게" 주말 DJ와 KBS1TV "문화책갈피" 진행을 하였다. 특히 MBC "노홍철의 굿모닝 FM"에서 진행한 "클래식 A-yo!"코너는 책으로도 출간되어 그 인기를 증명하였다. 그 외 다수의 방송과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하며 클래식 음악의 진가를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콰르텟엑스의 도전은 크게 두 가지의 행보로 나뉜다. 첫 번째는 대중과 완벽히 소통하기 위한 실험이고, 다른 하나는 전통 클래식 공연의 정수를 발견하기 위한 모험이다. 2006년부터 시작된 전곡 연주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 [모차르트 쇼스타코비치 컴플리트]는 고전과 현대를 대표하는 두 작곡가의 현악사중주(무려 40곡이 넘는)를 12개월 동안 연주하였다. 2007-2008년, 현악사중주 중의 보석과도 같은 곡들을 시대순으로 연주하는 [히스토리], 2009년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회 [베토벤 백신], 2010년, 낭만파 실내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콰르텟엑스와 세 개의 방]등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획기적인 공연들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다. 콰르텟엑스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도전한다"를 목표로 현재도 변함없이 노력을 멈추지 않고 있다.

조 윤 범
제1 바이올린

콰르텟엑스의 리더 조윤범은 클래식 음악 해설가, 강사, 편곡자 역할부터 다양한 칼럼 기고와 책 저자, 포스터 디자인, 출판 등에 이르기까지 다재다능한 실력의 소유자다. 2005년부터 2년 동안 한국일보에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칼럼을 기고하였고, 극동아트 TV(예당아트TV)에서 [콰르텟엑스와 함께하는 조윤범의 파워클래식]을 진행하며, 동명의 책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1, 2권(살림 출판사)]을 출간했다. CBS 음악 FM [아름다운 당신에게] 주말 DJ, KBS1TV [문화책갈피] 진행자,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하였고, MBC 라디오 [노홍철의 굿모닝 FM "클래식 A-yo!"]코너 또한 책으로 출간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문화 교육에서도 그 역할을 인정받아 국립중앙도서관 자문 위원, 문화관광부 명예교사를 역임했다.

양 승 빈
제2 바이올린

선화예술중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예고에 재학 중 도미하여 뉴욕의 맨해튼 음대에서 Lucie Robert, Albert Markov 등의 세계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사사하며 장학생으로 학사과정(Bachelor of Music)과 석사과정(Master of Music)을 졸업하였다. 뉴욕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수차례의 독주회를 가졌고 뉴욕의 Artists International 국제 콩쿨에서 입상하면서 현지 언론과 음악계에 한국의 위대한 젊은 연주자로서 인정을 받게 되었다. 또한, 카네기홀, 머르킨 콘서트홀, 케네디센터 등을 비롯하여 그 외 세계적으로 유명한 수많은 음악홀에서 독주자, 그리고 다수의 오케스트라 연주자로서 왕성한 활동을 하였다. 2010년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그는 2014년에 콰르텟엑스의 정규 멤버로 합류하게 되었다.

임 이 랑
첼로

예원학교,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를 거치며 양성원, 현민자, 박상민, 임경원 교수에게 사사하였다. 광명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수석과 다수의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했다. Arto Noras, David Geringas 등 유명 마스터 클래스에서 연주하였으며 클래식뿐만이 아니라 김범수, 이소라 등 여러 대중음악 가수들과 푸딩 바람곶, 두번째 달과 같은 퓨전음악팀과도 활발히 활동하였다. 국내 여러 영화와 드라마 음악 녹음에 참여하여 훌륭한 녹음들을 남겼으며 명동극장 개관 기념 초청연주, 세계 소리의 축제 개막식 연주 등 여러 무대에서 첼리스트로 활동하였다. 2009년 콰르텟엑스의 첼리스트로 합류하여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의 연주활동을 하고 있으며 새로운 무대와 음반 작업을 계획 중에 있다.

김 희 준
비올라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오순화 교수를 사사했다. 국내 다수의 오케스트라에서 객원단원 활동과 청주시립 교향악단 상임단원으로 활동했고 경찰교향악단 수석, 인천 체임버 오케스트라 수석, 현악4중주단 "DREAM IN QUARTET"에서 연주활동을 하였다. 유키 구라모토, 스티브 바라캇, 송정미 조수아 등 많은 아티스트들의 앨범과 콘서트 작업에 참여하였다. 2008년부터 콰르텟엑스 비올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김희준은 청소년들을 위한 책 "대학학과 선택 고민하고 있니?" 에서 멘토링으로 참여하였다. 장애인들을 위한 기관과 복지관, 종교기관들에서 "행복콘서트"를 개최하고 있다.

2002년 9월, 콰르텟엑스의 데뷔 공연 [거친바람 성난파도]는 파격적인 레파토리와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연주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슈베르트 현악사중주 대표곡 [죽음과 소녀]를 첫 곡으로 연주하고, 베토벤의 전 작품 중 가장 난해하고 파괴적인 작품 [대푸가]를 외워서 연주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장장 2시간 20분의 공연시간과  그동안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만들어진 데뷔 공연은 2년 반의 연습 기간 동안 많은 작품을 연습하고 연구한 성과였다. 특히 클래식 음악 중에서도 가장 까다롭고 전문적인 분야인 현악사중주곡을 토대로, 전통적 공연 프로그램 방식을 완전히 해체하고 재구성하여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2005년 통영국제음악제 오프닝 공연, 이듬해에는 일본 IPAF에 초청되어 윤이상의 현악사중주를 연주하였고, 2007년, 드디어 콰르텟엑스가 연주하고 리더 조윤범의 해설로 유명해진 극동아트TV(예당아트티비)[조윤범의 파워클래식]이 방송되었다. 재미있고 감동적인 이야기와 클래식 음악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콰르텟엑스의 공연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든 관객과 완벽히 소통하는 공연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바이올린 연주자이자 클래식 음악 해설가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조윤범은  CBS라디오 "아름다운 당신에게" 주말 DJ와 KBS1TV "문화책갈피"진행을 하였다. 특히 MBC "노홍철의 굿모닝 FM"에서 진행한 "클래식 A-yo!"코너는 책으로도 출간되어 그 인기를 증명하였다. 그 외 다수의 방송과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하며 클래식 음악 대중화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콰르텟엑스의 도전은 크게 두 가지의 행보로 나뉜다. 첫 번째는 대중과 완벽히 소통하기 위한 실험이고, 다른 하나는 전통 클래식 공연의 정수를 발견하기 위한 모험이다. 2006년부터 시작된 전곡 연주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 [모차르트 쇼스타코비치 컴플리트]는 고전과 현대를 대표하는 두 작곡가의 현악사중주(무려 40곡이 넘는)를 12개월 동안 연주하였다. 2007~2008년, 현악사중주 중의 보석과도 같은 곡들을 시대순으로 연주하는 [히스토리], 2009년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회 [베토벤 백신], 2010년, 낭만파 실내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콰르텟엑스와 세 개의 방]등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획기적인 공연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다. 콰르텟엑스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도전한다"는 목표를 위해서 열심히 음악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조 윤 범
제1 바이올린


콰르텟엑스의 리더이자 편곡자 역할에서부터 칼럼 기고와 강좌, 디자인, 출판 등에 이르기까지 다재다능한 실력의 소유자이다. 2005년부터 2년 동안 한국일보에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칼럼을 기고하였고, 극동아트TV(예당아트TV)에서 [콰르텟엑스와 함께하는 조윤범의 파워클래식]을 진행하여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으며 동명의 책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1, 2권]을 출간했다. CBS 음악 FM [아름다운 당신에게] 주말 DJ, KBS1TV [문화 책갈피]를 진행했으며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강의했으며 [노홍철의 굿모닝 FM]에서 1년 넘게 클래식 음악을 들려주며 큰 인기를 끌었다. 문화 교육에서도 역할을 인정받아 국립중앙도서관 자문 위원, 문화관광부 명예 교사를 역임했다.


양 승 빈
제2 바이올린


선화예술중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예고에 재학 중 도미하여 뉴욕의 맨해튼 음대에서 Lucie Robert, Albert Markov 등의 세계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사사하며 장학생으로 학사과정(Bachelor of Music)과 석사과정(Master of Music)을 졸업하였다. 뉴욕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여러 차례의 독주회를 했고 뉴욕의 Artists International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하면서 현지 언론과 음악계에 한국의 위대한 젊은 연주자로서 인정을 받게 되었다. 또한, 카네기홀, 머르킨 콘서트홀, 케네디센터 등을 비롯하여 그 외 세계적으로 유명한 수많은 음악 홀에서 독주자, 그리고 다수의 오케스트라 연주자로서 왕성한 활동을 하였다. 2010년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그는 2014년에 콰르텟엑스의 정규 멤버로 합류하게 되었다.

임 이 랑
첼로


예원학교,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를 거치며 양성원, 현민자, 박상민, 임경원 교수에게 사사하였다. 광명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수석과 다수의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했다. Arto Noras,David Geringas 등 유명 마스터 클래스에서 연주하였으며 클래식뿐만이 아니라 김범수, 이소라 등 여러 대중음악 가수들과 푸딩 바람곶, 두번째 달과 같은 퓨전 음악팀과도 활발히 활동하였다. 국내 여러 영화와 드라마 음악 녹음에 참여하여 훌륭한 녹음을 남겼으며 명동극장 개관 기념 초청연주, 세계 소리의 축제 개막식 연주 등 여러 무대에서 첼리스트로 활동하였다. 2009년 콰르텟엑스의 첼리스트로 합류하여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주 활동을 하고 있으며 새로운 무대와 음반 작업을 계획 중에 있다.


김 희 준
비올라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오순화 교수를 사사했다. 국내 다수의 오케스트라에서 객원 단원 활동과 청주 시립 교향악단 상임 단원으로 활동했고 경찰교향악단 수석, 인천 체임버오케스트라 수석, 현악4중주단 "DREAM IN QUARTET"에서 연주 활동을 하였다. 유키 구라모토, 스티브 바라캇, 송정미 조수아 등 많은 아티스트들의 앨범과 콘서트 작업에 참여하였다. 2008년부터 콰르텟엑스 비올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김희준은 청소년들을 위한 책 "대학학과 선택 고민하고 있니?" 에서 멘토링으로 참여하였다. 장애인들을 위한 기관과 복지관, 종교기관들에서 행복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다.